7월 25일 일기.

Comment 2015. 7. 25. 13:29

지난 주에 계속 4-5시간씩 잤더니 간만에 7시간을 넘게 자도 피로가 풀리지 않는다. 올 7월은 정말 갖가지 일정들로 빽빽한 가득 차서 정신없이 지나가고 있다. 유감스럽게도 다음 한 주도 그렇다; 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아무 일도 없는 날이 없다. 8월은 좀 나아지기를 희망하는데, 사람 만나는 약속을 다 그때로 미뤄뒀기 때문에 내가 희망하는 것만큼 책읽을 시간이 나오지는 않을 듯하다. 어쨌든 빨리 7월을 넘기고 8월에는 처박혀서 책만 읽는 게 간절한 소망이다. 7월은 세미나가 아니었다면 책을 거의 읽지 못했을 것이다(그래도 세미나 두 개를 강제로 돌리니까 일주일에 영어를 어떻게든 200쪽씩 읽게 돼서 두뇌가 아주 떨어지지는 않는다...). 책을 읽어도 기록할 시간이 없으니 블로그도 거의 손을 대지 못했다. 원래 황교익에 관해 무언가 짧게 쓰려고 했는데 도저히 시간이 나지 않아서 자료만 모아두고 끄적거리지 못했다(물론 critical하게 유의미한 글 자체를 찾기 힘들지만...한국의 대중문화 비평은 정말 놀랄 정도로 지적으로 빈곤하다!).


어제 부로 마감 하나가 끝났고, 내일 마감 하나 더, 그리고 다음 주의 갖가지 일정들만 넘기면 조금 숨통이 트일 것 같다. 책, 내 책을 읽고 싶다!


일의 홍수에 파묻혀서 새삼 느낀 게 있다면, 1) 효율적인 협업방식만 찾는다면 상이한 전공의 연구자들끼리의 작업이 단일 전공 내의 작업보다 훨씬 풍성해질 수 있다 2) 한국에서 인접전공자들끼리의 네트워크가 제대로 돌아가는 곳이 많지는 않아 보이는데, 특히 내 또래에서 그런 네트워크를 만들고 활용할 수 있는 사람이 되는 건 (설령 구직과는 무관할지라도 지적인 역량의 제고 자체를 위해서는) 필수적일 성 싶다; 방법론의 엄격한 갱신과 함께 분업-협업 문화의 구축은 한국 인문사회학계의지적 돌파구를 만들어내기 위한 필요조건이다 3) 특히나 광범위한 사회적 현상의 분석을 위해서는 통계, 빅데이터를 비롯해 대량의 데이터를 처리/소화할 수 있는 기법의 힘을 인정해야 한다--과 외 프로젝트를 하면서 통계적 처리에 대해 흥미를 갖게 되었고, 이언 해킹Ian Hacking의 통계사에 대한 책(<우연을 길들이다>_The Taming of Chance_: 엄밀히 말해 통계사 책이라기보다는 인식론적 고찰에 더 가깝지만...)을 조만간 읽어보려 한다; 계량이 질적분석을 대체할 수는 없지만, 계량적 연구를 외면한 질적분석은 얄팍한 주관주의로 전락하기 십상이다. 4) 사회현상을 다루는 연구 언저리에 가보면서, 한국에 깊게 자리박힌 전통적인 학문분과에서 후속세대에게 요구하는 갖가지 기준들은 대체로 연구자들이 실제로 유의미한 연구를 하느냐를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음을 실감한다. 내가 받는 훈련의 전문성과 의미를 부정할 생각은 없지만, 그것의 한계를 인식하고 뛰어넘으려는 노력이 있어야 하는데, 이른바 취직을 위한 정석적인 커리어는 그러한 필요 자체를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 5) 스스로가 자신이 배워 온 방법론에 익숙해졌다는 생각이 들 때야말로 다른 방법론과의 접촉이 필요한 순간이다. 자신의 한계를 인식하려는 노력이 우리를 지적으로 채찍질한다.

'Comment' 카테고리의 다른 글

8월 1일 일기들.  (34) 2015.08.02
7월 28일 일기  (2) 2015.07.29
7월 25일 일기.  (5) 2015.07.25
7월 10일 일기.  (2) 2015.07.11
故 신광현 선생님의 유고집 출간을 맞이하며  (2) 2015.07.08
바베르크의 <실패한 이념의 도덕적 파산>에 대한 반론  (2) 2015.06.30
tags :
Trackbacks 0 : Comments 5
  1. 비이상 2015.07.25 14:33 신고 Modify/Delete Reply

    황교익 씨에 대한 글을 읽어보고 싶네요. 그에 대한 최근의 비평들과

    http://m.hani.co.kr/arti/culture/culture_general/700169.html

    http://fabella.kr/xe/blog1/58929

    또 그 비평에 대한 SNS에서의 반응들이 제 입장에서는 여러모로 흥미롭더군요.

    한마디로 '모든 현상을 사회구조의 불평등에 따른 결여의 결과라고 보는 시선들'을 냉소하는 태도들이 주를 이루더라고요. 평소 그렇게나 개념찬 발언으로 사회를 비판하는 사람들의 이러한 태도들이 제 입장에서는 굉장히 의아하더군요. 어떤 문제를 '사회화'하고 '공론화' 하자는 태도가 그리도 지탄 받을 태도인가? 분석의 비정확성을 비판할 수는 있다 치더라도 아예 그런 식의 비평 자체를 냉소하는 지성인(?)들의 태도가 못내 실망스럽더군요.

    • BeGray 2015.07.25 14:56 신고 Modify/Delete

      저는 저 두 글의 주장 자체에 반대하지는 않지만 조금 다른 각도에서 보고 싶어요. 무엇보다 황교익은 (가치중립적으로 말하자면, 다소 보수적인 테이스트를 갖춘) '비평가'고 매우 진지한 사람입니다. 황교익을 제대로 논하려면 취향판단이라는 미학적 주제를 반드시 건드려야 해요. 집밥이나 어머니 같은 키워드는 그 다음입니다. 그에 비하면 박권일 씨나 이택광 선생의 글은 솔직히 안이하고 편한 길로 간 면이 있죠.

    • 비이상 2015.07.25 15:26 신고 Modify/Delete

      맞습니다. 확실히 이런 식의 비평들은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걸이'라는 느낌이 있죠. 헌데 그들을 비판하는 사람들의 태도에는, 유의미한 비판보다 '반지성주의'로 무장한 듯한 모양새라 영 마뜩잖더라고요. 평소 그런 태도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라면 모를까, 그렇게나 사회에 대해 비판적인 발언들을 쏟아내던 사람들이 그런 식으로 나오니 의아할 수밖에요. 아무튼 여건이 되신다면 begray님의 글을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강요하고 싶은 건 아닙니다. ㅎㅎ)

    • BeGray 2015.07.25 22:09 신고 Modify/Delete

      애초에 황교익의 비판대상이 가장 천박한 의미에서의 대중주의이기도 하니까요. 한국에서 자유주의의 흐름은 상당 부분 대중적 소비주의로 이어졌고, 이때 이 이데올로기에는 (위계질서 및 엘리트에 대한 반대로부터 기원하는) '탁월한 것의 철폐'라는 감정 자체가 깃들어 있습니다.

    • Л 2015.07.25 22:53 신고 Modify/Delete

      '탁월한 것의 철폐.'
      아주 정확한 표현 같습니다.
      "저 새끼, 또 깝치네 ㅉㅉ"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