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루베 다다시. <마루야마 마사오: 리버럴리스트의 초상>

Reading 2014. 8. 7. 12:59

가루베 다다시. <마루야마 마사오: 리버럴리스트의 초상>. 박홍규 역. 논형, 2011.


가루베의 책은 예전에 사놓고 (마루야마는 거의 셀렉션 수준으로 모아놓고 정작 읽은 것은 얼마 되지 않는다...그러나 <일본정치사상사연구>를 읽었을 때의 충격은 잊혀지지 않는다) 이제사 손을 댔다. 본문은 200쪽도 되지 않는 짧은 책이다. 처음에는 마루야마의 지적 전기 정도 생각하면서 읽었는데, 부제가 말해주듯 '자유-민주주의자', 곧 시민들의 자주적인/자유로운 삶을 강조하는 마루야마가 일본 파시즘기를 거치면서 어떻게 리버럴리스트가 되고 또 종전 후 일본사의 전개와 함께 그의 리버럴리즘이 어떤 난국에 부딪히는가를 간결하지만 솜씨있게 그려낸다. 아주 하드한 책은 아니지만, 사상의 형성, 전개와 구체적인 시대상의 상호작용을 추적한다는 점에서 전전-전후 현대 일본사(특히 1968년까지의)를 이해하기 위한 좋은 참고자료일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두 가지 점을 추가로 짚고 싶은데, 먼저 20세기 전반부의 일본 파시즘 및 파시즘 기 '사회'의 움직임은 물론 결코 동일시될 수는 없겠지만 나는 지금의 한국 정치-사회의 움직임과 비교해볼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고(즉 지금의 한국을 사고하는 데 좋은 비교대조군이 될 것이다), 조금 더 중요한 차원에서 '자유주의'가 정치/사회적 이데올로기로서 어떤 운명을 맞이하는지를 보여주는 하나의 중요한 사례가 된다. 괜히 가루베의 책 영역본 제목이 <마루야마 마사오와 20세기 일본의 자유주의의 운명>_Maruyama Masao and the Fate of Liberalism in the 20-century Japan_인 것이 아니다.


즉 자유주의는, 맑스주의자들이 비판하듯 그것을 지탱하는 물질적 조건에 따라 파국적 상황에 처하지 않는 경우에도, 그것의 '완성' 자체가 하나의 난제, 곧 자유주의 하에서의 시민은 도대체 무엇에 지탱해서 삶을 지속할 수 있는가를 제기한다. 전후 일본의 물질적인 중흥 위에서 안보조약 반대운동을 보며 "시민의식의 성장"을 목도했던 마루야마가 1968년 이후 사실상 동시대의 정치적 조건에 대해 침묵한 것, 전통적인 무사계급의 의식연구와 같은 방향으로 선회한 것은 가루베에 따르면 한 자유주의 사상가가 마주한 난국을 보여주는 사례이기도 하다. 동시에 그가 시민주체를 위한 윤리로서 타자와의 윤리와 같은 문제에까지 일찍이 이르렀음은--그가 포스트모던적 문제틀로 출발한 사람이 아님을 감안한다면, 이것은 확실히 비범하다--1968년 이후 서구 이론계에서 나타난 타자성의 윤리가 자유주의의 문제로부터 도출된 주제임을 비추어 알 수 있게 한다. 아마 가라타니의 후기 작업을 이해하기 위한 하나의 전제조건으로서 이 텍스트를 참고할 수 있을 것이다(돌이켜보면 가라타니가 마루야마를 직접적으로 언급하는 경우는 드물지만, <언어와 비극> 등에서 일본근대정치사상가들에 대해 언급하는 대목은 마루야마를 가라타니가 의식하지 않을 수 없었음을 미루어 짐작하게 한다). 어쨌든, 자유주의는 자유주의의 귀결에 따라 본래의 자신과 상충되는 윤리적 계기들을 다시 도입하길 요구받는다; 이런 점에서 푸코의 후기 작업은 어쩌면 자유주의를 유지하기 위한 비자유주의적 계기들로 이해될 수 있을 것이다; 언젠가 <충성과 반역>과 푸코의 말기 텍스트들을 비교할 수 있을까?



P.S. 역자 후기에 잠깐 언급되지만, 일본 대학원의 세미나는 한국에서 상상하기 힘든 모습으로 진행된다. 지인의 이야기에 따르면 특히 박사과정은 코스웍이 있는 게 아니라 다수의 세미나로 진행되는데, 그 세미나에서는 교수고 학생이고 노인이고 청년이고 가릴 것 없이 '계급장'을 떼고 격렬한 토론을 주고받는다. 학생이 교수의 (말도 안 되는 이야기를 포함한) 논의에 어깃장을 전혀 놓을 수 없을 뿐더러 학생들끼리도 논쟁보다는 심심한 의견표명이나 주고받는--그리고 약간의 비판적인 코멘트로도 쉽게 '상처받는', 전혀 프로페셔널하지 못한 심성이 지배하는--한국의 분위기를 떠올리며 비교해보면... 갈라파고스니 뭐니 해도 왜 한국보다 일본에서 건실한 학자들이 계속해서 나타나는지, 정작 자국 학자들 간에 논쟁과 토론이 실종된 한국에 비해 일본에서는 아직도 거물급을 가차없이 비판하고 깎아내리는 저술들이 출현할 수 있는지 조금 더 분명하게 이해가 된다. 언젠가 우리가 조금 더 나은 연구공간을 만들어야 한다면, 이런 점도 분명히 참고해야만 한다. 많이, 널리 읽고 교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결국 학적인 주장은 치열한 검토의 반복을 통해 더 튼튼해지고 오래 살아남는 법이기 때문이다.

Trackbacks 0 : Comments 12
  1. 기묘한 하루 2014.08.08 19:23 Modify/Delete Reply

    1937년 중일전쟁 이후 일제의 파시즘에 저항해서 거의 유일하게 정치적 목소리를 낸 이들이 자유주의자들이었죠. (전쟁에 반대하는 논평을 <중앙평론>지에 내고 동경대 교수직에서 해임된 야나이하라 타다오(矢内原忠雄)로 대표되는) 많은 사회주의자들은 전향을 하거나 전쟁에 동조했고요. 전후에는 천황제와 전쟁책임 문제를 정면에서 제기한 이들도 마루야마 마사오를 필두로 하는 자유-민주주의자들이었어요. 저는 전전-전후 일본의 자유주의자들의 행보가 '시민사회'의 물질적 조건에 의한 것이라기보다 동아시아의 파시즘적 정황에 의한 것이라고 봐요. (이런 맥락에서 타자에 대한 윤리는 시민사회의 윤리라기보다는 탈-제국의 아시아관의 성찰로 볼 수 있고요.) 그러므로 1968년 이후 마루야마 마사오가 동시대에 대해 침묵하고 전통적 무사계급의 의식연구로 관심을 선회한 것은, 냉전기 미국에 의한 아시아 패권주의에 대한 반동으로 볼 수 있지 않을까 해요. / 카루베 타다시는 역사가는 아니고 사상가이므로 이데올로기의 층위에서만 마루야마 마사오를 다룬 것일 테지만요. / 그리고... 어떤 점에서 20세기 전반기의 일본의 파시즘적 사회가 지금의 한국의 정치-사회의 대조군이 될 수 있는지요...

    • BeGray 2014.08.08 22:05 신고 Modify/Delete

      핵심적인 전제는 애초에 파시즘의 발흥과 자유-민주주의의 전개가 결코 무관한 것이 아니라는 거겠죠(정확히는 파시즘 자체가 '자유-민주주의'의 문제에 대한 반동적 해결책으로 제기된 면이 있다는 진술을 할 수 있겠네요). 이 점을 가장 잘 예증하는 사례가 칼 슈미트의 저술들이고, 일본 역시도 군부 쿠데타가 일어났을 때 의회와 기업가들에 대한 비판이 공식적인 명분에 포함되어 있었고. 전후 자유민주주의자들의 행보와 "동아시아의 파시즘적 정황"(저는 이 말이 특히 전후에 무엇을 가리키는지 잘 모르겠습니다)의 연계가 어떻게 되는가는 제가 질문을 드려야 할 것 같네요.

      /

      타자에 대한 윤리를 "탈-제국 아시아관" 혹은 "아시아 패권주의에 대한 반동" 만으로 보는 것은, 저는 이데올로기의 진행이 순전히 한 가지 면모만을 갖지 않는다는 데서 그러한 요소가 개입할 수 있는 맥락은 수긍할 수 있습니다만, 무리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충성과 반역>을 읽은 뒤에 확실하게 이야기할 수 있을 것입니다만...그렇다면 국가 단위 외교정책에서도 충분히 이야기할 수 있을 내용인데, 구태여 개인 단위의 '윤리'라는 면모에서 성찰이 이뤄진 까닭을 제대로 설명할 수 없습니다. 순전히 국제적 정세에 의지한 설명으로 이 문제를 해소하려는 시도는 애초에 자유주의 자체가 개인의 행위라는 층위와 분리될 수 없는 사상임을 망각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

      정치권력이 특정한 견제없이 합법적/비합법적 권력을 휘두르기 시작했다는 것, 그리고 거기에 대한 시민사회의 반응이 일정 정도 동조/묵인의 색채를 띠기 시작했다는 것을 지적하고 싶군요. 쉽게 말하자면 이 진술의 전제는 현재의 한국사회의 정치-사회적 행보가 파시즘적인 흐름에 다가서고 있는 게 아닌가하는 데 있습니다. 만약 그러한 경향이 존재한다는 데 동의할 수 있다면 전간기-전쟁기 일본사회가 비교대조군이 될 수 없다면 이상한 거겠죠.

  2. 기묘한 하루 2014.08.09 00:22 Modify/Delete Reply

    먼저 두번째 것부터 제 생각을 말씀드릴께요. '타자에 대한 윤리'를 타자성과 등치시킬 수는 없지만, 타자는 늘 윤리의 문제를 수반한다는 점에서 타자성으로 포괄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타자에 의해 자아가 규정된다는 점에서 자아 인식에서 타자가 위치지어지고요. 교토학파에 대해서는 익히 아시리라 생각합니다. 사카이 나오키는 교토학파의 철학--니시다 키타로우(西田幾多郎)의 <선의 연구>로 대표되는--이 추구한 것은 보편적 지식의 과학이었고, 서양철학을 모델로 해서 일본철학을 보편주의로 승격시키려 했다고 말합니다. 그런데 유럽의 휴머니티(인간성)가 비유럽의 휴머니티(인간성)로부터 보편성을 획득했듯이, 일본철학의 보편주의는 아시아 내의 비일본이라는 특수주의로부터 보편성을 획득합니다. 패전 후 이러한 일본의 아시아관은 "일본인론"(야나기다 쿠니오의 일본민속학이라고 말해도 좋은)으로 재생됩니다. 전후, 정확히는 1960년대 중반 이후 타자의 윤리성의 문제는 "일본인론"에 대한 비판적 맥락에서 제기됩니다. 이에 대해서는 사카이 나오키 편의 『「近代の超克」と京都学派:近代性・帝国・普遍性』('근대의 초극'과 교토학파: 근대성, 제국, 보편성)와 강상중의 『近代文化批判 オリエンタリズムの彼方へ』(근대문화비판: 오리엔탈리즘의 저편에)에 잘 나와있습니다.

    • BeGray 2014.08.09 00:46 신고 Modify/Delete

      설명해주신 내용은, 특히 교토학파와 일본파시즘의 관계를 감안한다면 흥미롭군요. 그러나 그 설명으로 타자의 윤리성이 "일본인론"에 대한 비판적 맥락에서 등장한 것이 전자를 자유주의와 연결시키는 것 자체가 막히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1960년대 이후 일본에서 자유주의의 궤적을 참고할 필요가 있겠다는 문제의식을 좀 더 구체적으로 만들어주는군요.

  3. 기묘한 하루 2014.08.09 00:35 Modify/Delete Reply

    다음으로 첫번째 것에 대한 제 생각을 말씀드리겠습니다. 맞습니다. 역사적 과정에서 일본의 파시즘은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반동적 해결책으로 제기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관동대지진 직후 다이쇼 데모크라시(다이쇼 "천황"의 임기는 19005~1925) 의 발흥에 천황이 불온사상을 엄단하는 조서를 발령하면서 파시즘이 시작되었다고 볼 수 있지요. 그렇기 때문에 20세기 일본의 자유주의자들은 천황제와 밀접하게 관련되어있으며, 전후에서도 일관되게 천황제를 비판하고 철폐를 주장합니다. 저는 그 지점을 말한 것입니다.

    • BeGray 2014.08.09 00:49 신고 Modify/Delete

      그러한 목소리가 '물질적 조건'과 유리될 수 없다는 게 제 입장입니다. (애초에 전후의 일본을 설명할 때 물질적 조건을 제외할 수 있습니까?) 자유주의는 분명히 말해 특정한 형식의 생존형태, 자본주의적 생활양식과 연계되어 있는 한에서 출현합니다. 말씀하신 천황제의 문제를 엮어서 중층결정의 모델을 만들 수는 있겠지만, 천황제 비판이 진짜고 자유주의의 내적 궤적을 논할 수 없다는 식으로 논증이 성립할 수는 없다고 봅니다, 지금까지의 이야기로는.

  4. 기묘한 하루 2014.08.09 00:37 Modify/Delete Reply

    일본 제국-식민지에 시민사회의 자율적 공간이 있었는가, 그리고 어느 정도의 힘을 가지고 있었는가에 대해서는 더 연구를 해야 하고 아직까지는 논란의 여지가 있다고 봅니다.

    • BeGray 2014.08.09 00:51 신고 Modify/Delete

      가루베 다다시가 마루야마의 회고담을 인용하는 것을 참고한다면, 우리가 통상적으로 이야기하는 "시민사회의 자율공간"이 성립하지 않았다고 해서 일본파시즘의 발흥기에 사회 혹은 피통치자들의 특정한 정치문화 혹은 정치양식을 논할 수 없다고 생각되지는 않습니다(애초에 파시즘의 다른 두 나라인 독일이든 이탈리아든, 시민사회의 자율적 공간이 완성된 곳은 아니었죠). 분명히 마루야마는 거기에서 정치적 권력의 이데올로기에 매우 빠르게 동조하는 흐름을 읽어냅니다. 저는 그것과 현재 한국의 조건이 같다고 주장할 생각은 없습니다만, 유의미한 대조군으로 한국의 현 상황을 조금 더 세밀하게 살펴보는데 도움이 된다고 주장하는 겁니다.

  5. 기묘한 하루 2014.08.09 01:04 Modify/Delete Reply

    저의 문제의식의 핵심은 전후 일본의 타자성이 일본이라는 국민국가의 경계 내로 한정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전후 일본의 타자성은 일본의 시민사회 공간에서 개인의 윤리성의 문제로 제기된 것이 아니라 "일본인론"에 내재된 인종주의에 대한 비판으로 제기된 것이지요. 그리고, 그렇다면 자유주의의 '물질적 조건' 역시 아시아로 권역을 확대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여기서 이데올로기적 층위에서 천황제가 어떻게 작동되는가를 살펴보아야겠지요(1960년대 이후 자유주의의 궤적을 참고하신다면).

    • BeGray 2014.08.09 01:17 신고 Modify/Delete

      전후 일본의 타자성 담론이 (마루야마 후기의) 사무라이에 대한 연구와 이어질 수 있다면--어쨌든 저는 <충성과 반역>을 아직 읽지 않았으니까요--단순히 인종주의 비판만으로 소화되지 않는 지점이 있겠죠 + 애초에 자유주의가 그 성격을 '순수하게' 발현할수록 인종/민족과 같은 카테고리에 개인을 복속시키는 것을 비판합니다. 자유주의의 이상이 순수한 개인이라는 범주에 있음을 참고한다면 말씀하신 인종주의적 비판은 오히려 제 가설에 보탬이 되겠죠.
      /
      '물질적 조건'(저는 정치-경제적 조건을 함께 아울러 이야기합니다만)을 아시아로 권역을 확대시킨다는 것이, 특히나 전후의 시점에서 어떤 의미를 갖는 건지는 보다 설명이 필요할 것 같은데요. 일본 국내에 자유주의적 담론이 인종주의 비판의 기제를 띠고 나타났다는 것이 곧바로 전후 일본의 물질적 조건이 아시아 권역에 확대되었다는 것을 담보하지는 않으니까요-. 말씀해주신 정도로는 설명이 부족합니다.

  6. 기묘한 하루 2014.08.09 01:13 Modify/Delete Reply

    저는 마루야마 마사오가 1968년 이후 정치적 권력의 이데올로기에 편승되었다고 보지 않습니다. 1960년대 이후 정치지형에 관해서는 어느 정치평론가가 쓴 <1960년대론>과 '전공투'에 관한 잡다한 지식이 전부라 확실하게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1960년대 후반 반안보투쟁의 열기가 미시마 유키오(三島由紀夫)의 할복(1970년)과 "아사마 산장 사건"(1972)으로 인해 공안정국으로 급속히 냉각되면서 미국의 아시아 패권주의와 그에 굴복하는 일본에 대한 보다 근본적인 질문에 착목한 것이라 봅니다.

    • BeGray 2014.08.09 01:18 신고 Modify/Delete

      1968년 이후 정치적 권력의 이데올로기로 편승되었다는 주장은 저도 가루베도 하고 있지 않습니다. / 계속 말씀드리지만, "아시아 패권주의" 비판은 그것만으로는 특정한 사상의 형태를 띨 수 없습니다. 사상의 궤적은 그것을 담는 형식으로서의 논리를 요구하며, 저는 여기서 그것이 자유주의적 틀을 띠고 있는가의 여부를 묻고 싶다는 것입니다.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