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8일 일기. 비 오기 전 스케치.

Comment 2015.08.12 02:13

밥 같은 밥을 먹기 위해서는 문 밖의 열기 덩어리에 뛰어들어야 했다. 길가에는 팔뚝만한 풀들이 무성했다. 녹빛은 약간 어두웠는데, 습기를 머금은 탓인지 구름볕에 빛의 양이 조금 모자랐던 탓인지 분간키 어려웠다. 계속 몸에 부닥치지만 더위는 덜어가지 않는 바람이 아무리 불어도 풀의 색깔은 좀처럼 변하지 않는다. 하늘이 온통 구름으로 덮이어 햇빛이 빠져나올 틈새가 없었던 탓일 것이라. 먹구름과 연한 구름의 경계는 분명치 않았지만 시선을 좌우로 돌리면 그 짙음의 차이는 분명히 알 수 있었다. 붉은 벽돌길 틈새를 이끼와 작은 풀이 어느새 파고들었고 그 위를 개미들이 종횡으로 부지런히 오갔다. 잠자리떼는 덥수룩히 자란 풀숲 약간 위 허공에서 빠르게 뱅뱅 돌다 멈추었다를 반복했다. 조용히 틀어박혀 있어야 할 때를 준비하는 부지런한 벌레들을 밟지 않으려니 발걸음이 좌우로 꼬였다. 강아지풀은 누군가 쓰다듬는 양 크게 까딱거리지만 흰 꽃, 노란 꽃은 조용히 타원을 그리며 제자리로 올 뿐 좀처럼 격하게 움직이지 않는다. 계단을 올라서니 보랏빛 꽃이 고개를 숙인 채 봉우리를 오므리고 있다. 발걸음마다 머리 위에서 미약한 천둥소리가 울려오기 시작한다. 끊이지 않고 그르륵 거리는 모양이 고픈 배에서 흘러나오는 신호와 닮았다. 끽연의 의지는 대단한 것이라, 습하기도 하거니와 바람이 거세지고 있음에도 몇몇이 벤치에 앉아 허리를 구부정하게 기울인 채 담배를 물고 있다. 타닥하는 소리와 함께 보이지 않는 모래쪼가리가 바람에 튀기다 수챗구멍 속으로 들어갔다. 문을 닫고 들어와 블라인드를 살짝 올렸다. 풀빛은 한층 짙어지고 풍력발전장치의 바람개비는 내달리는 속도를 늘렸다. 창문 높이까지 높이 자란 나뭇가지들은 정신없이 흔들렸다. 무리에서 떨어진 개미처럼 혼자 거리 위를 오가던 사람들의 수는 차츰 줄고, 몇 안남은 행인들의 발걸음도 점차 종종걸음이 되어 간다. 순간 쏴-하는 소리와 함께 비 무리가 내려오기 시작한다.

'Comment'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정년트랙과 헬조선의 고등교육  (0) 2015.08.29
8월 23일. 테일러 세미나.  (0) 2015.08.24
8월 8일 일기. 비 오기 전 스케치.  (10) 2015.08.12
8월 1일 일기들.  (34) 2015.08.02
7월 28일 일기  (2) 2015.07.29
7월 25일 일기.  (5) 2015.07.25
tags :
Trackbacks 0 : Comments 10
  1. 개선비 2015.08.12 15:40 신고 Modify/Delete Reply

    전혀 상관없는 코멘트를 달겠습니다ㅎㅎ
    최근 열대야로 잠을 제대로 못잤는데, 어제밤은 추워서 잠을 못잤습니다ㅋㅋ
    얼른 무더위가 한물 갔음 합니다.
    형님도 남은 8월 잘 지내시길 바랍니다^^

    • BeGray 2015.08.12 20:06 신고 Modify/Delete

      조금씩 기온이 내려가는 것 같기는 해요. 아직 낮은 너무 덥지만요. 8월은 여유있게 책 좀 읽었으면 좋겠는데 일 돌아가는 걸 보니 그렇게 될 것 같지는 않네요(...). 현준 씨라도 즐거운 방학 보내시길!^^

    • 개선비 2015.08.12 21:30 신고 Modify/Delete

      그리고 요즘들어 느끼는 거지만 테일러 세미나를 시작도 안 하고 포기한 것은 실수였던 것 같습니다.. 정말 아쉽네요. 혹 다음에라도 좋은 세미나를 갖게 되시면 저에게도 기회를 주시길.. 그땐 영어라도 열심히 따라가 보겠습니다^^

    • BeGray 2015.08.12 21:47 신고 Modify/Delete

      ㅋㅋㅋ 2학기에 공화주의 사상사 세미나(스키너와 포칵, 페팃을 읽는)를 할 것 같긴 해요. 그건 한국어 비중이 좀 더 높을 거고요. / 영어울렁증은 공부하는 사람이라면 반드시 극복해야 합니다(...)

    • 개선비 2015.08.12 21:49 신고 Modify/Delete

      스키너/포칵/페팃이면 완전 환영입니다. 묵혀놓은 책도 있고, 관심은 많은데 읽지 못한 텍스트 0순위입니다.ㅎㅎ 특히 형님의 지상사 담론(근대 덕성의 재발견)과 더불어 읽으면 매주가 즐거울 거 같군요.

    • BeGray 2015.08.12 21:52 신고 Modify/Delete

      수유N에 계신 분과 같이 하기로 했는데, 그쪽에서 먼저 연락을 주기로 했으니...연락받으면 다시 전달할게요. 일단 9월부터 시작 예정입니다 :)

    • 비이상 2015.08.12 22:24 신고 Modify/Delete

      부럽네요. begray님과 같이 공부도 하시고...ㅠ

    • 개선비 2015.08.12 22:39 신고 Modify/Delete

      ㅎㅎ 수유N하면 엄청나게 멀게 느껴졌는데, 시작하게 되면 정말 감회가 남다를 거 같네요. 저번 공개 세미나도 그렇고(아직도 마음 속에 그때의 여파가 남아있습니다. 너무나도 좋은 얘기가 많아 자주 곱씹게 됩니다. 사실 그때 계속 남아 있고 싶었는데, 1분이라도 더 남아 있고 싶다는 생각에 끝까지 가만히 있다가 제대로 인사조차 못해서 너무 아쉬웠어요. 다음에 그 분들을 뵈면 그 때 너무 급하게 나가 인사조차 못해 죄송했다고 전하고 싶습니다.) 저에게 좋은 기회를 자주 주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ㅎㅎ
      부디 잘 되길 바랄 뿐입니다.

    • 개선비 2015.08.12 22:45 신고 Modify/Delete

      그리고 형님이 언급했듯이 루만의 간극해소 문제가 저에게는 제일 흥미로운 것은 사실이더군요ㅋㅋㅋ 물론 언어적 전회와는 상관없이 입니다!
      잔여 문제가 반복되는 것과 해결책들간의 공통점은 흥미롭습니다.

    • BeGray 2015.08.12 23:30 신고 Modify/Delete

      소년의 노래 // 현실에서 아는 사이기도 하고, 제 관심주제에 흥미가 있다면 같이 하는 거죠 ㅎㅎㅎ

      개선비 // 루만은 저도 이제 책 한두권을 읽었을 뿐이라 아직 갈 길이 멉니다(그리고 이론적인 부분은 제 관심사를 넘어서 있기도 하고요). 이쪽 주제에 본격적으로 관심 있으시면 페이스북의 니클라스 루만 토론방 커뮤니티를 참고하세요!

Write a comment